토토나이트️
토토나이트️
토토나이트
토토나이트
토토나이트️
토토나이트
토토나이트️
토토나이트
토토나이트️
토토나이트
토토나이트️
토토나이트️

황희찬-조규성 '강한 테이핑' 후 훈련중..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818회 작성일 24-02-06 01:29

본문


클린스만호는 훈련에 나선 선수들을 이끌며 황희찬과 조규성이 강한 테이핑을 한 상태로 훈련에 참여한 모습이다. 황희찬은 양발 허벅지와 종아리에 테이핑을 하고 나섰으며, 이는 이전의 부상으로 고생했던 흔적일 것으로 보인다. 호주전에서의 살인 태클로부터 회복 중인 황희찬은 미치는 피로와 고통에도 불구하고 팀을 위해 힘을 쏟고 있다.


이날 훈련에서는 간단한 러닝과 몸을 풀며 몸 상태를 확인하는 등 일반적인 훈련이 이뤄졌다. 황희찬과 조규성의 테이핑은 선수들의 몸 상태를 안정시키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이들의 훈련 참여로 팀의 분위기는 긍정적으로 흘러갔다.


특히 황희찬은 호주전 이후 훈련에서도 투혼을 보여주며 팀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는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부상에도 불구하고 100%를 다해 뛰겠다는 결의를 밝히고, 팀에 도움이 되는 모습을 보이며 팬들에게 희망을 전하고 있다.


조규성은 사우디아라비아전에서 극장골로 영웅이 됐지만, 호주전에서는 부진한 경기를 펼쳐 아쉬움을 남겼다. 그는 오른쪽 다리에 테이핑을 한 채로 나타나 자신의 몸 상태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는데, 팀에 더 큰 기여를 하기 위해 몸 상태를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클린스만 감독은 준결승을 앞두고 "우리 팀은 목마르고 배가 고프다. 준비가 잘 되어 있다. 준결승까지 온 이상 결승 올라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한국 대표팀은 클린스만 감독의 리더십 아래 각오를 다지고 경기에 임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2019-2022 © 토토나이트